패션 칼럼니스트 황의건이 배우 김여진에게 인신공격성 모욕 발언을 내뱉어 논란이 일고 있다.

16일 황의건은 트위터에

“몇 년 전 한 명품 브랜드가 출시될 때 그 여배우는 공짜 옷을 협찬받기
위해 한달음에 달려왔다. 그랬던 그녀가 몇 년 사이 변했는지 아니면
원래 기희주의자인지 연기에 뜻이 없는 건지 정치를 하고 싶은 건지 당최 헷갈린다”


 “김미화가 안쓰러워하는 그 여배우는 요즘 제일 ‘핫’하다. 나는 그녀가 어디에 출연했는지는
기억 못하지만 어느 시위 현장에 갔는지는 기억한다. 연기자로서 존재감이 없는 것은 그녀의 슬픈 현실”

이에 팔로워들이 김여진에 대해 묻자 

“연예 뉴스에는 한 번도 못 나온 대신 9시 뉴스에 매일 나오는 그 국밥집 아줌마처럼 생긴 여진족 여자”
라고 답했으며
 
“토 쏠려서 조금 전 소화제 한 병을 마셨다”고 발언했다.


이어 김여진은

“국밥집 아줌마라니 영광이다. 나는 공짜 옷 협찬 받으러 간 적 없으니
이 부분은 명백히 허위사실이다. 정정해 달라. 당신이 그동안 국밥집 아줌마와 ‘뜨지 못한’ 배우들,
‘시위하는’ 사람들을 어떤 마음으로 대했는지 그 차별의 마음을 잘 알겠다.
 그래도 당신이 차별을 받을 때 함께 싸워드리겠다”

며 침착한 태도를 보였다고한다.


황의건이 뭐하는 분인지 궁굼해서 알아 보았다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네이버 프로필


사실 김여진씨가 배우로써 톱 a급 스타는 아니지만 여러 작품에서 안정감있는 연기를 선보이 배우로서 인지도는 높다

그렇다면 황의건씨는?

배우인 김여진씨 와  황의건씨 를 두고 인지도에 관하여 누가 더 높다 낮다 를 따지는건 
좋은 방법은 아니지만 

패션에관한 이야기를 하는 분이 전혀 관계가 없는 분야에서
당신 머리 속도 아닌 , 당신집에서 친구들 과 도 아닌 , 팔로워 다보는 

트윗에서.....  

황의건씨 불쌍하네요 우리나라에 대학생 얼마나 많은데...
 마지막으로 "반값 좋아하면 반값인생 산다" 라고도 하셨다는데


이부분은 사실아니길 ......   

+ Recent posts